신한금융지주, SAP 바젤II 신용리스크 관리솔루션 도입

4월 26, 2005 - SAP News 0

  • SAP의 바젤II 신용리스크 관리솔루션인 SAP 뱅크 애널라이저 4.0 선정
  • 글로벌 스탠다드에 맞춘 경영 투명화로 동북아 대표 금융 그룹으로의 성장 도모

서울통합 비즈니스 솔루션 시장을 선도하는 SAP 코리아(대표이사: 한의녕)는 오늘 신한금융지주(대표이사: 최영휘)가 SAP의 바젤II 신용리스크 관리 솔루션인 SAP 뱅크 애널라이저(Bank Analyzer)의 도입을 결정했다고 밝혔다. 신한금융지주는 국내 은행 중 두 번째로 바젤II 신용리스크 관리 솔루션을 도입하게 된다.

최근 조흥은행과 굿모닝 증권 등의 잇따른 인수 합병으로 은행 대형화 계획을 완수하고 양적인 성장을 이룩한 신한금융지주는 이번 바젤II 신용리스크 솔루션의 도입으로 글로벌 스탠다드에 따른 경영 투명성 제고로 내적인 성장을 위한 계기를 마련하여 명실공히 동북아 금융업계의 표준이 되는 선도 금융그룹으로의 성장을 도모할 수 있게 되었다.

hp와 한국기업평가의 컨설팅으로 올해 4월부터 12월까지 총 9개월이 소요될 예정인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신한금융지주는 SAP의 바젤 II 신용리스크 솔루션인 SAP Bank Analyzer 4.0을 도입하게 된다. SAP 뱅크 애널라이저는 바젤II 신용리스크 솔루션 중 업계에서 가장 먼저 개발된 솔루션으로 호주의 국립호주은행, 남아공의 ABSA, 아일랜드의 아일랜드은행, 그리스의 알파은행, 아이슬랜드의 카움팅은행, 키요은행을 포함한 일본의 3개 은행 등을 고객사로 확보하고 있어, 바젤II에 대한 논의 및 도입이 가장 활발한 서유럽의 대형은행을 중심으로 가장 많은 레퍼런스를 보유하고 있다.

신한금융지주 바젤II팀 조재희 팀장은, “이번 신한의 바젤II 신용리스크 솔루션 선정은 솔루션의 기능 및 완성도와 솔루션 구현시의 리스크 최소화에 가장 중점을 두고 진행되었다”고 설명하고, “SAP 뱅크 애널라이저는 바젤II 의 모든 요건을 충실히 반영한 글로벌 스탠더드 솔루션이었고 SAP가 전세계적으로 보유하고 있는 많은 레퍼런스를 통해 글로벌 경험 및 지식 공유가 가능하여 솔루션 구현시의 리스크를 최소화 할 수 있다고 판단되었다,”며 SAP 솔루션 선정 배경을 설명하였다.

SAP의 신용리스크의 표준 및 내부등급법 모두를 올해 말까지 도입하기 위해서는 솔루션의 완성도가 절대적으로 필요하였고, SAP 뱅크 애널라이저의 주요 콤포넌트인 FDB (Financial Database)의 완성도 높은 데이터모델과 RWA 계산엔진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고 설명했다.

SAP 코리아의 민동익 금융산업 본부장은, “SAP 뱅크 애널라이저는 3단계의 과정 즉 프로그램 개발, On-Site 적용, 솔루션 최적화 완성 등을 거쳐 개발된 검증된 솔루션으로 제품의 안정성을 보장하며, 솔루션 구현에 대한 리스크를 최소화할 수 있게 설계되었다”며, “SAP는 국내 선도 금융기관인 신한금융지주가 바젤II를 성공적으로 준비하여 국내 최고의 종합금융그룹을 넘어 동북아 금융허브의 선도적인 금융기관이 될 수 있도록 가능한 모든 지원을 제공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