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P 코리아, 열린 기업 문화 형성을 위한 ‘영보드’ 활동 강화

6월 1, 2006 - SAP News 0

상하조직구조를 탈피한 자유로운 의사소통의 장 마련
다양하고 창의적인 젊은 직원들의 사내 활동 강화

Seoul혁신적인 비즈니스 프로세스 솔루션 시장을 선도하는 SAP 코리아(대표이사 한의녕)는 기업내 활발한 의사소통 문화를 확립하여‘열린 기업 문화 만들기’를 실현하고자 ‘영보드(Young Board)’가 지속적으로 활동을 강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2000년도에 발족한 SAP코리아의 ‘영보드’는 사내 모든 부서의 과장급 이하 직원들 중 대표를 각기 선정하여 구성한 SAP만의 창의적인 기업 조직으로서 현재 6년간 꾸준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이들은 사내의 원활한 의사소통을 위해 구성되었으며, 사장 및 임원들과의 미팅을 정기적으로 갖고 사내의 모든 조직간 또는 사원들의 의견 전달, 수렴 등을 활성화하는 중간자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매월 둘 째주 영보드 멤버들은 자발적으로 회사의 바람직한 문화 및 경쟁력 강화와 관련한 모든 아이디어에 대한 열띤 논의와 토론의 장을 갖고 있다. 그 결과를 가지고 임원회의에서 한의녕 사장을 포함한 임원들에게 발표하고 서로 의견을 나누고 반영하는 역할을 계속 하고 있다. 또한 영보드 구성원들은 임원회의에 직접 참여하는 자격을 부여 받아 매주 두 명씩 임원 회의에 참석함으로써 회사의 주요 정책이 어떻게 결정되는지 파악하는 기회도 갖고 있다.

차세대 임원으로 성장 가능한 젊은 15명의 직원들로 구성된 영보드는 이러한 사내 활동 이외에도 젊은 사원들의 뜻을 모아 매월 수서명화사회복지관에서 점심식사 제공 봉사활동 프로그램도 스스로 기획하고 실행하고 있다. 지난 5월 8일에는 어버이날을 맞아 독거노인분들에게 카네이션을 달아 드리는 뜻 깊은 행사를 마련하는 등 회사내부에서 좋은 반응을 얻고 있어, SAP코리아의 긍정적인 기업 문화 형성에 큰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고 평가 받고 있다.

한의녕 사장은 “회사는 사람의 몸과 같다. 혈액이 원활히 소통될 때 건강한 신체와 정신을 유지할 수 있듯이, 기업의 건강한 신진대사는 부서간, 상하간 원활한 커뮤니케이션에 따라 결정된다. 회사의 건강은 커뮤니케이션에 있다고 생각한다.”면서, “영보드 활동을 적극적으로 지원하여 조직의 활력과 건강을 지키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다. 직원들과의 여과 없는 대화와 각종 사안에 대한 피드백을 통해 일반 직원들 사이의 의견을 경영자 입장에서 곧바로 들을 수 있게 되었다. 또한 회사의 대표적인 정책들이 결정되는 이유와 진행 과정에 대해 일반 직원들의 이해도를 높이는 데에도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라며 영보드 역할의 의미와 중요성을 강조했다.

한편, 최근 SAP코리아의 영보드를 모델로 SAP 차이나에서도 ‘주니어 보드’가 결성되어 화제가 되고 있다. 지난 4월말에는 이들 두 영보드팀이 중국 상하이에서 최초로 만남의 자리를 통해 서로의 활동 내용과 각 부서별 업무 아이디어 교환 등의 뜻 깊은 시간을 가진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