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P 아태 및 일본, 2011년 사상 최대 실적 달성

2월 8, 2012 - SAP News 0

– 8분기 연속 두 자릿수 성장세 이어가
– 인메모리·모바일·클라우드 솔루션 약진

서울SAP 코리아(대표 형원준, www.sap.com/korea)는 SAP 아태 및 일본지역(이하 APJ) 2011년 소프트웨어 매출이 7억2200만 유로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32% 증가한 수치며 SAP 설립 이래 사상 최대 실적이다. 소프트웨어 및 소프트웨어 관련 서비스(SSRS) 매출은 전년 대비 22% 증가한 18억1300만 유로, 전체 매출은 20% 늘어난 21억2800만 유로를 기록했다.

SAP APJ 4분기 소프트웨어 매출은 8분기 연속 두 자릿수 성장세를 이어가며 전년 동기 대비 26% 증가한 2억8900만 유로를 기록했다. SSRS 매출과 전체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21%, 20% 증가한 6억100만 유로와 6억9000만 유로를 달성했다.

SAP 코리아도 2011년 비약적으로 성장했다. 2011년 소프트웨어 매출은 전년 대비 24% 증가했으며 SSRS와 전체 매출 모두 21%씩 커졌다. 2011년 4분기 역시 큰 폭의 성장세를 나타내 소프트웨어, SSRS, 전체 매출이 각각 37%, 32%, 33% 증가했다.

2011년 SAP 전세계 소프트웨어 매출은 전년 대비 22% 증가한 39억7000만 유로, SSRS와 전체 매출은 전년 비교해 각각 15%, 14% 증가한 113억1800만 유로, 142억3200만 유로로 나타났다. 2011년 4분기 소프트웨어, SSRS, 전체 매출은 17억4400만 유로, 37억2000만 유로, 44억9800만 유로를 기록했다. 특히 SAP HANA 및 분석과 같은 인메모리, 그리고 모바일과 클라우드 솔루션이 4분기 소프트웨어 매출의 10%를 차지하며 강한 성장세를 보였다.

SAP 코리아 형원준 사장은 “SAP의 고객 중심 혁신 전략이 매우 성공적인 성과를 보여주고 있다. SAP는 고객에게 최상의 비즈니스 애플리케이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으며, SAP의 클라우드 비즈니스는 최근 인수한 클라우드 기반 인력관리 소프트웨어 회사 석세스팩터스(SuccessFactors)를 통해 더욱 강화될 것’이라 밝혔다. 그는 “SAP 코리아도 비즈니스 성장에 따라 신규인력을 확충하고 인메모리, 모바일, 클라우드 솔루션을 더욱 강화해 올해도 두 자릿수 성장세를 이어갈 수 있을 것”이라 전망했다.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