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P, 이화여자대학교와 손잡고 ‘SAP 학생 기업가 프로그램’ 국내 최초 도입

11월 14, 2014 - SAP News 0

올해 3월 전세계에 도입, 국내 최초로 이화여자대학교와 협력
기업가 정신을 제고하고 솔루션 개발을 지원하는 SAP의 자체 인재 육성

서울SAP 코리아(대표 형원준, www.sap.com/korea)는 대학생들의 기업가 정신과 활동을 지원하는 ‘SAP 학생 기업가 프로그램(SAP Student Entrepreneurship Program)’을 국내 최초로 이화여자대학교와 협력해 운영한다고 밝혔다. SAP 산학협력(University Alliances) 프로그램 중 하나인 SAP 학생 기업가 프로그램은 학생들의 기업가 정신을 고취하고, 초기 단계의 스타트업들이 SAP의 혁신적인 플랫폼을 활용해 새로운 솔루션을 개발하고 성공적으로 안착할 수 있도록 돕는다.

SAP는 어데어 폭스-마틴(Adaire Fox-Martin) SAP APJ(아시아태평양 및 일본 지역) 총괄 회장이 오늘 기업가 정신과 혁신에 대한 강연을 위해 이화여자대학교 경영대학을 방문한 자리에서 프로그램을 소개했다. 이번 협력으로 SAP는 이화여자대학교 학생들이 SAP HANA 플랫폼을 비롯한 자사 플랫폼 기술을 활용해 실시간 처리 솔루션과 빅데이터 어플리케이션 등 새로운 제품을 개발하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뿐만 아니라, 참가 학생들에게 SAP의 전문가 및 멘토들과 소통하고 기업가 정신 교육과정을 수강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폭스-마틴 SAP APJ회장은 “지난 25년 간, SAP는 급성장 하는 아태지역 내 고객들을 지원하는 동시에, 한국을 비롯한 해당 지역 내 IT 기업들의 다양한 생태계 발전을 촉진해왔다”며, “이화여자대학교와의 협력을 통해 SAP 학생 기업가 프로그램을 한국에 소개하고 IT 비즈니스 인재들을 육성하게 되어 매우 기쁘다”고 말했다.

김성국 이화여자대학교 경영대학 학장은 “이화여자대학교는 뛰어난 학생들과 높은 연구 성과를 자랑하는 교수진 등 훌륭한 인적자원을 바탕으로, 학생들이 사업 기회를 판단하고 최신 솔루션을 활용해 비즈니스를 독자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역량을 기를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SAP의 솔루션과 멘토링을 제공받는 학생들이 끊임없이 변화하는 산업 환경에 대해 배우고 적응해나가기를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SAP는 우수 인재 육성을 목표로 하는 자체 산학협력 프로그램을 올해 3월 처음 소개했으며, 현재 호주, 싱가포르 및 인도를 포함한 전세계 80여 개 국가 내 1,800개 이상 대학교에 SAP의 기술을 제공하고 있다. 8,000여 명이 넘는 학부생과 및 교수진으로 구성된 커뮤니티와 매년 750건이 넘는 다양한 행사를 통해, 참가 학생들이 SAP 산학협력 프로그램의 이점을 적극적으로 누리도록 돕고 있다.

SAP
SAP는 기업용 애플리케이션 소프트웨어 분야의 선도기업으로, 광범위한 산업 분야에서 다양한 규모의 기업들이 보다 향상된 경영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지원부서에서 경영진까지, 유통에서 영업까지, 데스크톱에서 모바일 기기에 이르기까지 SAP는 사람과 조직이 보다 효율적으로 일하고 보다 효과적으로 비즈니스 인사이트를 활용해 경쟁에서 앞서나갈 수 있도록 지원한다. 현재 전세계 26만 3000여 고객이 수익 경영, 신속한 적응력, 지속적 성장을 위해 SAP 애플리케이션과 서비스를 사용하고 있다. 보다 자세한 정보는 www.sap.com/korea에서 제공된다.

Tag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