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P 북아시아 총괄 사장, SAP 코리아 운영 책임 맡아

6월 11, 2008 - SAP News 0

한의녕 사장 사임 의사 밝혀

SeoulSAP 코리아는 한의녕 사장이 사임 의사를 밝힘에 따라, 6월 13일 자로 마크 깁스(Mark Gibbs) SAP 북아시아 총괄사장이 당분간 SAP 코리아의 전반적인 운영을 책임진다고 밝혔다.

2002년 SAP 코리아 사장에 취임한 한의녕 사장은 일신상의 이유로 사임 결정을 내렸으며, 업계에서 26여 년간 쌓은 전문성을 가장 잘 활용할 수 있는 분야에서 새로운 기회를 찾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마크 깁스 SAP 북아시아 총괄 사장은 “한의녕 사장이 SAP 코리아에서 보여 준 헌신적 활동과 공헌에 경의를 표하며, 그의 앞 날이 더욱 발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지난 5년 반 동안 한의녕 사장은 SAP 코리아의 성장을 이끌어왔다. 그의 리더십 아래 SAP 코리아는 지속적으로 건실한 성장을 달성했으며, SAP 아태 및 일본 지역이 SAP의 글로벌 성장동력으로 성공적으로 자리매김 하는 데 중추적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고 마크 깁스 총괄 사장은 덧붙였다.

지난 해 성공적인 사업성과를 보인 SAP 아태 및 일본(APJ) 지역은 2008 년 1분기에도 소프트웨어 및 소프트웨어 관련 매출(SSRS)이 전년 동기 대비 36% 신장, 견고한 성장세를 기록했다. SAP 코리아의 2008년 1분기 SSRS 매출도 전년 동기 대비 44% 증가했다.

SAP 코리아는 풍부한 경험과 업계를 선도하는 플랫폼을 보유하고, 고객이 최상의 비즈니스를 구현하도록 지원함으로써 명실상부한 업계 리더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마크 깁스 총괄 사장은 “SAP 아태 및 일본 지역은 SAP의 글로벌 성장 동력으로 지속적으로 인식되며, 한국은 이 같은 성공의 핵심 역할을 담당해 왔다. 이처럼 놀라운 성과는 한국 시장의 지속적인 역동성 뿐 아니라, 글로벌 경쟁력을 갖추기 위해 끊임없는 진화와 성장의 요구를 가진 고객 및 파트너의 인식에 기인한 바 크다. SAP 코리아 팀과 긴밀히 협력해 한국에서 SAP 성장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