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P 코리아, ‘SAP 나우 서울’ 성황리에 마쳐

 | SAP – 이벤트


– 국내외 업계 관계자 300여명 참석

– 기업의 ‘인텔리전트 엔터프라이즈’ 전환을 지원하는 최신 인사이트와 솔루션 공유의 전문성 더한 ‘SAP 공인 파트너 패키지 솔루션’ 영업 확대


 

SAP 코리아(대표 이성열, www.sap.com/korea)는 10일 서울 중구 밀레니엄 힐튼호텔 그랜드볼룸에서 ‘SAP 나우 서울(SAP NOW Seoul)’ 행사를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밝혔다.

‘SAP 나우 서울’은 기업이 급변하는 대내외적 환경 속에서 경쟁우위를 확보할 수 있도록 혁신적 인사이트와 최신 솔루션 정보를 제공하는 SAP 코리아의 연례 행사다. 올해는 SAP 고객사 및 파트너사, 업계 주요 임원 3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인텔리전트 엔터프라이즈(Intelligent Enterprise)’를 주제로 진행됐다. SAP는 방대한 양의 데이터를 실시간으로 분석해 인사이트를 확보하고, 이를 기반으로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한 기업을 ‘인텔리전트 엔터프라이즈(Intelligent Enterprise)’로 정의한다.

‘SAP 나우 서울’의 첫 기조연설자로 나선 이성열 SAP 코리아 대표이사는 인텔리전트 엔터프라이즈 전환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 대표는 “데이터를 모으는 것에 집중하는 기업이 디지털 엔터프라이즈였다면, 방대한 데이터 속에서 인사이트를 추출하고 이를 기반으로 한 걸음 앞서 나가는 기업이 바로 인텔리전트 엔터프라이즈”라며, “SAP는 고객사의 인텔리전트 엔터프라이즈 전환을 돕는 핵심 파트너로서 최상의 솔루션과 플랫폼을 제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서 SAP의 프랭크 코헨(Franck Cohen) 최고커머셜책임자와 할라 자인(Hala Zeine) 디지털 공급체인 및 제조 부문 사장이 각각 인텔리전트 엔터프라이즈 플랫폼과 디지털 공급망의 혁신의 대한 인사이트를 공유했다. 마지막 기조연설자로 나선 최재붕 성균관대학교 기계공학부 교수는 ‘4차 산업혁명, 시작된 미래’라는 주제로 관련 업계의 최신 동향을 공유했다.

오후에는 ▲클라우드 환경으로의 변혁 ▲혁신 기술의 미래 등 두 가지 소주제를 기반으로 개별 세션이 진행됐다. SAP 코리아뿐만 아니라 구글, 두산중공업, 웅진, 코오롱베니트 등 다양한 업계 관계자들이 연사로 참여해 발표를 이어갔다.

이날 행사에서는 곳곳에 마련된 시연 부스를 통해 ‘SAP 레오나르도(SAP Leonardo)’와 ‘SAP S/4HANA’ 등 다양한 SAP 솔루션을 직접 경험해보는 기회 또한 제공됐다.

올해 ‘SAP 나우 서울’에는 (주)웅진, 구글코리아, 코오롱베니트, ISTN, BSG 등이 플래티넘 파트너로 참여했으며, 오픈텍스트(OPENTEXT)가 골드 파트너로 참여했다.

SAP 대해

SAP는 기업용 애플리케이션 소프트웨어 분야의 선도기업으로, 광범위한 산업 분야에서 다양한 규모의 기업들이 보다 향상된 경영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지원부서에서 경영진까지, 유통에서 영업까지, 데스크톱에서 모바일 기기에 이르기까지 SAP는 사람과 조직이 보다 효율적으로 일하고 보다 효과적으로 비즈니스 인사이트를 활용해 경쟁에서 앞서나갈 수 있도록 지원한다. 현재 전 세계 38만 8천여 고객이 수익 경영, 신속한 적응력, 지속적 성장을 위해 SAP 애플리케이션과 서비스를 사용하고 있다. 보다 자세한 정보는 www.sap.com/korea에서 확인할 수 있다.